‘깨끗한 바다’ 겨냥한 ‘연안총량관리제’
‘깨끗한 바다’ 겨냥한 ‘연안총량관리제’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01.09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가 해양환경 개선과 생태계 보전을 위해 새해 들어 전국 처음으로 도입하는 제도가 있다. ‘연안오염 총량관리제’란 것으로 △관리구간은 ‘외황강 하류~온산항 해역’ △관리기간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관리대상은 구리, 아연, 수은과 같은 중금속이다.

이 제도는 지정된 해역(海域)에서 받아들일 수 있는 오염물질의 배출총량을 미리 정해놓고, 그 범위 안에서만 배출하도록 허용하는 제도다.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 2007년에 도입된 이 제도는 경남 마산만(灣)에서 전국 최초로 빛을 보았지만 중금속을 관리대상으로 삼은 것은 울산 연안이 첫 사례다.

울산연안은 지역 산업의 특성상 중금속 오염의 개연성이 전국 어떤 도시에 비해서도 높다. 이 점에 주목한 울산시는 울산연안의 해양환경을 개선하고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기울여 왔다. 그리고 그 보람은 2014년 해양수산부의 타당성 연구 개시, 2018년 ‘울산연안 특별관리 해역 제1차(2018∼2022) 연안오염 총량관리 기본계획(울산시 수립)‘ 승인 및 울산시의 구체적 시행계획 확정으로 나타난다.

‘총량관리제’ 시행을 겨냥한 복안은 이미 서 있다. 울산시는 중금속 배출 부하량을 줄이기 위해 ‘완충저류시설’을 활용할 계획이다. 당장 올해는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실시설계’에 손댈 계획이다. 이만하면 “깨끗한 바다를 돌려드리겠다”는 대(對)시민 약속이 빈말은 아닐 것이다. 그래서 거는 기대가 크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