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 불황 우려… 원료 다변화 필요”
“석유화학 불황 우려… 원료 다변화 필요”
  • 김규신
  • 승인 2019.01.08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 수출 확대·수소경제 선제대응 등 정책 방향 제시
정승일(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8일 “석유화학 산업이 지난 3년간의 슈퍼사이클(초호황)을 지나 다운사이클(불황)로 접어들 우려가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석유화학업계 신년인사회 축사에서 정 차관은 “새해에도 대내외 여건은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차관은 북미 대규모 천연가스 기반 설비 신규 가동에 따른 글로벌 공급 확대와 미국-중국간 무역분쟁 장기화로 인한 최대 수요처 중국의 수요 감소 등으로 새해 석유화학업계가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정부가 지난해 말 발표한 ‘제조업 혁신전략’ 이행에 모든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석유화학 산업의 도약을 위한 3가지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3가지 정책은 △수출 지속 확대 △원료 다변화 △수소경제 선제적 대응이다.

정 차관은 “민간이 2년 연속 석유화학 수출 5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예정했던 투자의 과감한 집행에 힘쓰는 한편, 유가 변동성에 취약한 나프타(납사) 생태계 구조에서 벗어나 원료 다변화 전략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한 “향후 수소경제시대에 대비해 부생수소에 대한 투자 확대와 수익 창출 방안 모색 등 선제적 대응을 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문동준 한국석유화학협회장을 비롯해 한화케미칼 김창범 부회장, LG화학 박진수 이사회의장, 롯데케미칼 김교현 화학BU장,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 여천NCC 김재율 사장, 코오롱인더스트리 장희구 사장 등 석유화학업계 CEO를 포함, 총 150여명이 참가했다. 김규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