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부머 세대 일자리·주거 대책 필요”
“베이비부머 세대 일자리·주거 대책 필요”
  • 이상길
  • 승인 2019.01.07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발연, 본인 경력 바탕의 일자리 창출·직업상담 지원 등 제안
울산지역 베이비부머 세대의 본격적인 은퇴를 대비해 일자리와 주거 등의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들이 쏟아지고 있다.

울산발전연구원(원장 오정택)은 7일 계간지 울산발전 겨울호를 통해 울산 베이비부머세대의 본격적 은퇴가 지역에 미칠 영향을 내다보고 대비책을 제안하는 여러 전문가들의 의견을 게재했다.

먼저 이성균 울산대 교수는 계간지 기획특집에서 “울산의 경우 다양한 직업에서 퇴직자가 발생하지만 생산직 비중이 높으므로 이들의 ‘건강 및 가계재정 상태, 취업분야와 기능, 직장동료의 유형’에 유념하고, 현재 지역의 경제사회적 상황을 고려한 일자리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광역시에 걸맞은 도시 인프라 구축 등 지역사회의 변화가 다양한 산업분야의 일자리를 낳을 것”이라며 “베이비부머세대 일자리사업이 이와 긴밀히 연계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구체적인 사례로 그는 △자동차튜닝 등 특수부품 제조·판매·서비스 분야의 일자리 조성 △용접장비 및 기기 조작 경력자를 대상으로 특수용접기술을 교육하는 노력을 들었다.

아울러 “퇴직을 앞둔 울산 베이비부머세대의 새로운 인생 설계를 지원하기 위해 사회공헌형 일자리, 귀농·산림 관련 일자리, 본인 경력 바탕의 교육·상담 일자리 등을 창출하고 직업상담 및 전직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베이비부머세대 중 여성을 위한 일자리 대책이 시급하다”며 “보육·간병·가사·건강 지원업무 등의 ‘돌봄노동’ 일자리와 상담·봉제·패션·건축인테리어·음식 등 여성친화적 일자리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번 계간지에서 이주영 울산발전연구원 연구위원은 울산 베이비부머세대의 은퇴 후 삶이 대부분 주거지와 주택이 기반이 될 것을 예상한 뒤 향후 주택수요와 주거환경 확보가 도시정책의 중요한 부분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위원은 “현 거주지에서 지속적으로 생활 예정인 베이비부머를 위해서는 고령친화적 주택시설 정비를 비롯해 상호 간의 사회적 돌봄 효과를 고려한 커뮤니티시설 기반을 확보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전원적 환경에 대한 기대가 있는 대상자들에게는 기존 거주지와 인접한 농어촌마을에 귀농·귀촌할 수 있도록 주택 알선, 건축 지원, 농업활동을 위한 경제성 확보, 농촌사회 적응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향후 울산 베이비부머의 특성을 반영한 구체적인 주택정책 시행을 위해서는 세밀한 주거선호조사와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베이비부머 세대가 지속적으로 울산의 중요한 구성원으로 역할을 해나갈 수 있도록 하는 주택 및 주거정책 수립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