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그림여행‘나무를 담다’
재미있는 그림여행‘나무를 담다’
  • 김보은
  • 승인 2019.01.07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주 선바위 도서관 30일까지… 수재화 작품 44
점 선봬

재미있는 그림여행이 지난 4일부터 울주 선바위도서관 전시실에서 제5회 전시회 ‘나무를 담다’를 열고 있다. 전시는 오는 30일까지다.

재미있는 그림여행은 유치원, 초등학교를 다니는 어린이들로 이뤄진 어린이 그림 동아리다. 2013년부터 윤명희 전 울산시의회 의장이 멘토를 맡고 있다. 그간 동아리에선 울산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학생들이 직접 보고, 체험하고 느낀 바를 그림으로 표현했다. 2014~2017년 울주문화예술회관에서 4회, 2017~2018년 다담은갤러리에서 2회 총 6회의 전시를 진행했다. 이번 전시에선 지난 1년간 학생들이 나무를 소재로 그린 수채화 작품 44점을 선보인다.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나무를 다양한 색감을 표현했다. 또한 전시장 입구에는 재미있는 설치작품을 마련한다. 학생들이 폐품을 이용해 직접 만든 나무와 함께 깡충 뛰는 학생들의 모습, 즐거운 표정이 작품에 담겼다.

김보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