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한국관광 100선 7곳 선정
경주, 한국관광 100선 7곳 선정
  • 박대호
  • 승인 2019.01.03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경주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2019 ~2020년 한국관광 100선’에 대한민국 관광 1번지 천년고도 경주의 관광명소 7곳이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불국사와 석굴암, 동궁과월지, 첨성대, 대릉원, 천마총, 황리단길이 그 주인공이다.

이로써 경주는 지자체로서는 가장 많은 관광 100선을 보유해 대한민국 대표 관광도시의 명성을 다시 확인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불국사와 석굴암은 2013년 이후 4회 연속 선정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반드시 가봐야 할 대표 관광지로서의 자리매김을 확고히 했으며,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야경을 자랑하는 동궁과월지, 첨성대도 2015년 이후 3회 연속으로 선정됐다.

이 외에도 경주에서 가장 규모가 큰 신라고분군인 대릉원과 새단장을 마친 천마총, 젊은이들의 떠오르는 핫 플레이스 황리단길이 한국관광 100선에 신규로 선정됐다.

2년마다 선정하는 ‘한국관광 100선’은 종전 인터넷 투표 방식에서 빅데이터 분석과 관광지 인지도와 만족도, 방문의향 온라인 설문, 통신사·소셜·네비게이션 분석, 관광객 증가율, 검색량 등 관광 통계 분석 및 전문가 13인의 서면·현장평가를 병행한 결과가 종합적으로 반영됐다.

권역별로 수도권 26개소, 강원권 13개소, 충청권 10개소, 전라권 14개소, 경상권 28개소, 제주권 9개소다.

한국관광 100선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대한민국 구석구석(www.visitkorea.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앞으로 한국관광공사에서 관광주간 이벤트 등을 통해 연중 홍보할 계획이다. 박대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