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재 보유자 지원에 빈틈은 없나
무형문화재 보유자 지원에 빈틈은 없나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01.03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안 비어있던 울산시 무형문화재 제1호 ‘장도장(粧刀匠) 보유자’ 자리를 올해 만89세가 되는 장추남 씨가 차지하게 됐다. 울산시는 장씨를 ‘울산시 무형문화재 제1호 장도장 보유자’로 인정했다고 3일 밝혔다. 너무 늦은 감이야 있지만 참 다행한 일이다.

‘너무 늦은 감이 있다’는 것은 장씨의 연세를 감안할 때 그 맥(脈)이 언제 또 끊길지 모르기 때문이다. 차제에 울산시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 지원에 빈틈은 없는지 살펴볼 일이다. 시가 무형문화재에 대한 배려를 어떻게 해 왔는지 돌아보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시는 그동안 ‘울산시 지정무형문화재 보유자 예우 및 지원 조례’를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에 대한 배려의 근거로 삼아 왔다.

이 조례 제1조(목적)는 ‘무형의 문화적 소산으로서 역사적·예술적·학술적 가치가 있는 무형문화재를 보존·계승하기 위해 시지정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에 대한 예우 및 지원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또 제6조(예우 및 지원)는 시장에게 ‘1) 무형문화재 보유자 전승 지원 2) 전시 및 시연 등 행사 지원 3) 시지정무형문화재에 대한 홍보 및 행정편의 제공’ 등의 책임도 동시에 지우고 있다.

그러나 이 규정이 제대로 지켜져 왔는지는 의문이다. 실례로 ‘병영은장도’의 명맥을 이어오던 허균 씨의 기능을 물려받은 그의 아들 허명 씨가 직업병인 ‘은(銀)중독’ 증세로 건강을 잃고 생활고에 시달리다 지금은 행방조차 알 수 없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2018.12.19. 울산제일일보 12면 ‘이정호 칼럼’ 참조). 울산시가 지금부터라도 관심을과 애정을 기울이기 시작한다면 무형문화재의 보존·계승은 그리 어려운 문제가 아닐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