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2018!
아듀 2018!
  • 윤일지 기자
  • 승인 2018.12.30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으로 다사다난했던 무술년(戊戌年) 한 해가 저물고 있다. 빌딩 숲 사이로 존재감을 알리는 황금빛 노을은 스러져감을 안타까워하는 ‘황금개띠의 해’ 끝자락의 상징이다. 아쉬움을 가득 담았을까, 소망을 가득 담았을까? ‘전국 1위’의 자긍심 상실이 서럽도록 눈물겨운 울산광역시민들에게 황금빛 지는 해는 어떤 의미로 다가왔을까? “2019 기해년(己亥年)에는 부디 울산 누리를 ‘황금돼지의 꿈’으로 뒤덮게 해 주시옵소서!”… 이렇게 간절히 기도하는 마음은 아니었을까? 	글= 김정주 논설실장·사진= 윤일지 기자
참으로 다사다난했던 무술년(戊戌年) 한 해가 저물고 있다. 빌딩 숲 사이로 존재감을 알리는 황금빛 노을은 스러져감을 안타까워하는 ‘황금개띠의 해’ 끝자락의 상징이다. 아쉬움을 가득 담았을까, 소망을 가득 담았을까? ‘전국 1위’의 자긍심 상실이 서럽도록 눈물겨운 울산광역시민들에게 황금빛 지는 해는 어떤 의미로 다가왔을까? “2019 기해년(己亥年)에는 부디 울산 누리를 ‘황금돼지의 꿈’으로 뒤덮게 해 주시옵소서!”… 이렇게 간절히 기도하는 마음은 아니었을까? 글= 김정주 논설실장·사진= 윤일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