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헌 의원, 울산 지역현안 예산 665억 확보
이상헌 의원, 울산 지역현안 예산 665억 확보
  • 정재환
  • 승인 2018.12.10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양~울산 고속도 400억 증액 등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사진)은 10일 울산 지역현안 예산 전체 665억원과 상임위 민생 예산 20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울산에서 건립을 준비하고 있는 지역거점형 콘텐츠 기업육성센터 조성 예산 49억원, 울산 신항(남항 방파호안, 남방파제 축조) 예산 50억과 함양~울산 고속도로 예산 400억원이 각각 증액됐다.

이 의원은 또 청량~옥동 국도건설 예산 10억, 지식산업센터 건립 설계비 10억 등 약 70억원 이상의 예산이 추가적으로 반영되는데 기여했다.

아울러 민생 예산으로 ‘학교 예술강사 처우 개선’을 위해 43억 증액을 반영시켰으며. 도심 공간을 문화적으로 리모델링하기 위한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 12억원, 미세먼지 등으로 실외 체육활동이 어려운 아이들을 위한 ‘초등학교 가상현실 스포츠실 보급 사업’ 40억 등 전체 205억원의 예산이 증액되는데 기여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역구인 북구를 위해 △호계문화센터 건립 42억 △상안 풋살 구장 조성 2억 등을 확보했고 지역 안전과 재난 예방을 위해 △이화산단 진입도로 산사태 예방 4억 △화봉경로당 등 3개 시설 내진보강 4억9천만원 △북구 보훈회관 내진보강 1억9천만원 △동천 보행로 차단기 설치 1억2천만원을 확보했다.

추가로 지역 학교를 위해 △염포초 환경개선사업 8억2천800만원 △효정고 운동장 정비사업 1억4천300만원 △마이스터고 스프링클러 설치 1억3천300만원 등 전체 11억원을 확보해 놓은 상태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