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음 뒤따르는 ‘울산시의회 의정비 동결’
잡음 뒤따르는 ‘울산시의회 의정비 동결’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8.11.29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외면한 꼼수인상’이란 따가운 여론에 슬그머니 꼬리를 감춘 울산시의회의 의정비 인상안을 둘러싸고 잡음이 가시지 않는 것 같다. 시의회가 처음부터 끝까지 정도(正道)만 지켰다면 애써 나무랄 이유는 없다. 그러나 입소문은 ‘정도’와는 다소 거리가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

최근 일부 지역 언론은 시의회가 확정한 의정비 최종인상안을 의장단에게 넘기기 직전의 표결 내용까지 언급하며 뉴스로 내보냈다. 이를테면, 시의회 재적의원 22명 중 ‘2년 동결 후 2년 인상 안’(A안)에 찬성한 의원은 민주당 소속 13명, ‘4년 동결 안’(B안)에 찬성한 의원은 한국당 소속 5명 전원, 민주당 소속 4명이었다는 식이다.

취재진에 따르면, 복수의 시의원은 그와 같은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고개를 내저었다. 그러면서도 어느 시의원이 A·B안 중 어느 안에 찬성했는지는 밝히기를 거부했다.

다만, 한 시의원은 “사전조율 과정에서 한국당 소속 시의원 5명 전원이 의견일치를 본 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또 다른 시의원은 “의장단이 사전합의를 해놓고도 최종 결정→발표 과정에서는 처음 합의안을 따르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조심스레 말했다.

일련의 발언들이 사실이라면 예삿일이 아니다. 시민의 대변기구로서 어떤 기관보다 정직하고 투명해야 할 시의회가 ‘겉 다르고 속 다른’ 모습을 보인다는 것은 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의장단을 비롯한 시의원들은 한 점 부끄럼 없는 자세를 임기 내내 견지해 주었으면 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