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상의 인적자원개발위, 스마트공장 이해·추진 리더 양성교육
울산상의 인적자원개발위, 스마트공장 이해·추진 리더 양성교육
  • 김규신
  • 승인 2018.11.08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상공회의소 울산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공동위원장 차의환 울산상의 부회장, 송병기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는 8일 울산상의 6층 회의실에서 ‘스마트공장 이해 및 추진 리더양성 교육’을 개최했다.

한국생산성본부 스마트제조혁신센터 이정철 팀장이 강사로 나선 이날 교육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인재양성의 방향 △스마트공장 개념 및 추진사례 △스마트공장 도입전략 및 추진 포인트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한 전략 및 인력개발 프로그램 등을 안내했다.

스마트공장은 제품의 기획설계, 생산, 유통, 판매 등 전 생산과정에 ICT 기술을 접목, 최소비용과 시간으로 고객맞춤형 제품을 생산하는 지능화한 공장을 말한다.

이정철 팀장은 “중소기업들이 겪는 주요 애로사항으로 납기시간 단축과 원자재 가격 상승분 납품단가 미반영 등이 있는데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경우 생산성증가와 불량률 감소, 원가절감, 납기시간 단축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스마트 제조혁신을 통한 중소기업 중심 경제실현을 위해 ‘2022년까지 3곳 중 1곳이 스마트공장’, ‘질 좋은 일자리 7만5천개 창출’을 목표로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품질 제고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매진하고 있다”며 “중소기업은 스마트공장 도입을 위해 회사 차원에서 경영전략과 연계한 중장기 로드맵과 TF팀 구성을 구성하고 이에 적절한 인력 및 예산을 투입해야 하며 연구소에서는 자사 스마트공장 모델 선정을, 공장 차원에서는 생산 공정의 효율을 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규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