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 100회’ 울산시청 황창호 주무관 화제
‘헌혈 100회’ 울산시청 황창호 주무관 화제
  • 이상길
  • 승인 2018.11.05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 ‘헌혈 유공장 명예장' 수여

 

울산시청 회계과에 근무 중인 황창호(51세·사진) 주무관이 ‘헌혈 100회’를 기록해 화제가 되고 있다.

황 주무관은 지난달 29일 남구 ‘공업탑헌혈의집’에서 100번째 헌혈을 했다. 전혈 19회, 혈장 73회, 혈소판 헌혈 8회 등이다.

이에 따라 대한적십자사(회장 박경서)는 황 주무관에게 ‘헌혈 유공장 명예장’(포장)을 수여했다. 앞서 황 주무관은 2014년 헌혈유공 ‘은장’을, 2015년 헌혈유공 ‘금장’을 받은 바 있다.

황 주무관은 고등학교 때 학교에 찾아온 헌혈차에서 우연히 헌혈을 시작했다. 그러다 백혈병으로 투병하던 친동생을 떠나보낸 뒤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헌혈에 나섰다. 동생이 투병 기간 주변으로부터 받은 은혜에 보답하고 싶은 마음에서였다.

그는 헌혈을 하기 위해 우선 몸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매일 1만보를 걸었고, 규칙적인 생활은 물론 주말에는 산행을 통해 컨디션을 관리했다.

황 주무관은 “동생의 투병 기간 중 주변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실천하고, 더불어 사는 아름다운 사회를 만드는데 작으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앞으로도 헌혈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헌혈은 전혈, 혈장헌혈, 혈소판헌혈 등이 있다. 전혈은 한번에 400mL의 혈액을 빼야 하므로 1년에 많이 해야 5회 밖에 할 수 없다. 혈소판 헌혈은 1시간 30분이 소요되는 어려운 헌혈이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