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부품 만들어 수입정품인 척 원전 납품
짝퉁 부품 만들어 수입정품인 척 원전 납품
  • 김종창
  • 승인 2018.11.01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젤발전기 짝퉁 부품을 만든 뒤 국내 원전에 수입 정품인 것처럼 속여 납품한 혐의를 받는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부산지검은 1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과 업무상 배임, 뇌물 제공 혐의로 프랑스 B사 한국 대리점 전 영업부장 A(43)씨를 구속기소 하고 선박수리업체 대표 B(57)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2011년께 한국수력원자력 전남 영광 한빛원자력본부와 B사의 22억원 상당 비상 디젤발전기 호스 부품 납품계약을 맺었다. 특히 A씨는 프랑스 본사로부터 비상 디젤발전기 부품을 수입하는 대신 B씨에게 하청을 준 뒤 원전 납품 경험이 없는 소규모 공업사에서 만든 모조품을 한빛원전에 납품했다.

A씨가 한수원과 체결한 납품계약 규모는 22억원이었지만 모조품 제작 비용은 약 10분의 1인 2억5천만원에 불과했다.

검찰 조사결과 납품된 짝퉁 부품은 실제 한빛원전 비상 디젤발전기에 사용됐다가 한수원 측이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 정상 부품으로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짝퉁 부품이 추가로 납품된 사례는 없는 것으로 확인하고 한수원에 수사 결과를 통보하기로 했다.

김종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