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정부, 이민자 제한 계획에 지지도 하락
호주정부, 이민자 제한 계획에 지지도 하락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8.10.22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어팩스-입소스’ 10월 조사… 유권자 64% “이민정책 불만족”
[호주]= 연방정부의 이민자 유입 제한 움직임에 자유-국민 연립(Coalition) 지지도가 다시 하락했다.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호주 전국 유권자 1천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패어팩스-입소스 여론조사(Fairfext-Ipsos Poll) 결과 양당선호도(Two-party preferred)에서 노동당(Labor)은 55%를 확보, 지난달(53%) 보다 상승했다. 반면 연립은 지난달(47%)보다 하락한 45% 지지도를 기록해 좁혀지는 듯했던 격차가 다시 벌어졌다.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 취임 직후인 지난달 초, 격차를 좁히며 막상막하를 달리던 양당의 지지도 그래프가 다시 벌어진 데에는 집권 연립 여당의 ‘이민자를 제한하려는 정책 계획’이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지난 15일 이를 보도한 시드니 모닝 헤럴드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가 이민자들을 지방 지역으로 보내는 정책을 포함한 새 인구정책을 계획 중인 가운데 연립 정부 내 각 부서에서도 경제성장을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이민자 유입을 제한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이민과 관련된 두 가지 질문이 주어졌다.

이 중 ‘호주로 유입되는 이민자 수를 늘려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총 유권자의 45%가 ‘줄여야 한다’고 답변했다. 연립 지지자들 중에는 54%가, 노동당 지지자들 중에는 44%가 각각 ‘줄여야 한다’는 반응이었다.

같은 질문에 대해 ‘유입되는 이민자 수가 현재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는 답변은 전체에서 29%에 해당됐다. 같은 답변을 한 유권자의 비율은 연립(32%)과 노동당(31%)으로 비슷했다.

정부의 이민정책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 64%가 ‘불만족’이라고 답변했으며, ‘만족’은 29%였다.

특히 해당 항목에 대해 ‘불만족’을 표한 노동당 지지자 비율은 70%에 달했으며, 이는 당에 대한 충성심과 상당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연립 지지자 가운데는 48%가 ‘만족’, 44%가 ‘불만족’이라는 의견이었다.

모리슨 총리는 “직업소개소를 활용해 수확을 앞둔 농민들이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노동력을 구할 수 있는 방편을 마련, 노동자들이 부족한 일손을 메울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12일 빌 쇼튼(Bill Shorten) 야당 대표는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와의 인터뷰에서 “호주가 해외 임시 노동자들에게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국가농민연맹(National Farmers’ Federation)의 피오나 심슨(Fiona Simson) 회장은 “정부 정책은 농장의 심각한 일손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아닌, 얄팍한 생각”이라며 “차라리 농장에 해외 노동자들을 유치하기 위한 새 ‘농업비자’(agricultural visa)를 도입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데이빗 콜먼(David Coleman) 이민·시민권·다문화 장관은 농업분야에 노동력 유치를 위해 비자를 변경하는 방안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에는 태평양 섬 주민(Pacific Islanders) 또는 워킹 홀리데이 비자의 체류 기간 연장도 포함되어 있다.

한편 1차 투표 선호도(Primary vote)에서는 자유-국민 연립과 노동당이 각각 35%로 동일한 지지율을 기록했으며, 총리 선호도(Preferred PM)에서는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가 48%를 얻어 쇼튼 대표를 앞섰다.

<코리안헤럴드>



말레이시아, 내각회의서 사형제도 폐지 합의

1천200여명 사형수 형량 대체 문제 남아… 중국·싱가포르 등 주변국가들은 아직 제도 유지

[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에서 형 집행을 기다리던 1천200여명의 사형수들에게 살 길이 열렸다. 인권단체들의 환영 속에 말레이시아 정부가 사형제도 폐지에 합의했기 때문이다.

제16회 세계 사형폐지의 날인 10월 10일 말레이시아는 내각회의에서 사형제 폐지에 대한 합의가 이뤄졌으며 15일 의회가 이를 승인함에 따라 말레이시아는 모든 사형 집행을 중단하고 사형제도를 폐지하는 국가의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말레이시아에서 ‘사형’은 영국 제국주의의 문화유산으로 남아 ‘교수형’으로 행해져 왔으며 살인, 테러, 반역, 납치, 총기소지, 마약밀매 등의 심각한 범죄에 대해 의무적으로 사형을 선고해 왔다.

올해 5월 총선에서 승리해 61년 만의 첫 정권교체를 이뤄낸 말레이시아 신 정부는 독재에 악용된다는 비판을 받아 온 국가보안위원회법 등과 함께 사형제를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는 말레이시아의 사형 폐지를 “중차대한 진보”라고 평가했다.

국제앰네스티의 신임 쿠미 나이두(Kumi Naidoo) 사무총장은 “말레이시아는 이제 ‘사형’이라는 잔인하고 비인도적이며 굴욕적인 처벌을 거부한 106개국과 함께 하게 됐으며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면서 “말레이시아의 사형 선고는 수년 간 인권의 기록에 끔찍한 오점을 남겼다. 말레이시아에서 사형수들은 대부분 어둠 속에 잔인하게 방치되다가 사형이 집행되기 며칠 전 심하게는 몇 시간 전에 이를 통보 받고 처형돼 왔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인권단체들도 “말레이시아 정부의 사형 폐지 결단이 싱가포르 등 타국에서 사형을 선고 받은 말레이시아 국민들의 삶을 구제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피력했다.

중국을 비롯한,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등 말레이시아의 주변국가들은 여전히 사형제도를 유지하고 있지만, 사형제를 폐지하려는 국제적인 노력은 해마다 의미 있는 결실을 거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제앰네스티의 지난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니아와 몽골이 사형을 폐지했다.

과테말라는 일반 범죄에 대해서만 일부 사형을 폐지했다. 감비아는 사형 집행을 하지 않고 사형 폐지로 옮기는 국제 조약에 서명했다.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전 세계 106개국이 모든 범죄에 대해 사형을 폐지했으며, 142개국이 법률이나 관행에서의 사형을 폐지한 것으로 밝혀졌다. 전세계 최소 2만1천919명이 사형 집행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사형제 전면 폐지에 따라 말레이시아에서는 이미 사형이 선고됐던 죄수들의 형량과 처벌에 대한 논의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1천267명이 사형수 신분으로 복역 중이고, 지난 10년간 총 35건의 사형이 실제 집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안프레스>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내년 싱가포르서 열린다

[싱가포르]= 글로벌 레스토랑 업계의 ‘오스카 상’이라고 불리는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이 내년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2002년 시작된 이래 런던, 빌바오, 멜버른, 뉴욕 등에서 개최된 세계적인 레스토랑 순위 시상식을 아시아 국가가 주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런던 기반의 ‘베스트50 어워드 & 이벤트’의 주최 측인 ‘윌리엄 리드 미즈니스 미디어’와 싱가포르 관광청는 내년부터 3년간 파트너십을 맺고 2019년 ‘월드베스트 레스토랑 50’, 2020년 ‘#50BestTalks 푸드 포럼’, 2021년 ‘월드 베스트 바 50’를 개최한다.

멜리사 오우 싱가포르 관광청 경영국장은 “싱가포르가 선택된 것은 인터네셔널 다이닝 및 칵테일 장소로서의 싱가포르의 우수한 입지와 영향력에 대한 증거”라고 말했다.

영국의 윌리엄 리드 비즈니스 미디어는 2002년부터 음식 전문 잡지를 통해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라는 타이틀로 매년 세계 최고의 레스토랑 50곳을 선정하고 있다. 푸드 칼럼니스트, 셰프, 레스토랑 운영자, 미식가 등으로 구성된 ‘다이너스 클럽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아카데미’의 1천명에 이르는 전문가가 평가에 참여한다. 그들은 1인당 레스토랑 7곳을 추천해야 하는데 그중 세 곳은 본인이 소속되지 않은 지역(아카데미는 전 세계 27개 지역에 있으며, 각 지역에는 의장을 포함해 36명의 회원이 있다)의 레스토랑이어야 한다.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은 길지 않은 역사임에도 영향력이 강력하다. 이번 제휴를 통해 싱가포르 외식문화에 대한 세계적인 인식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코리안프레스>



중국산 자동차 안전벨트 리콜

[뉴질랜드]= 안전에 문제가 있는 중국산 자동차 안전벨트가 리콜됐다.

지난 20일 교통국(Transport Agency)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문제의 안전벨트는 중국의 ‘창조우(Changzhou) BWD’사가 제조해 ‘비지니스 벤쳐스 리미티드(Business Ventures Limited)’가 수입한 것이다.

3점식인 해당 안전벨트는 주로 모터홈과 버스, 밴 등의 차량에서 손상된 기존의 안전벨트를 교체하는 데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통국 측은 만약 운전석 벨트가 이에 해당되면 교체 전까지는 차량을 사용하지 말고 승객석에 달려 있다면 해당 좌석을 사용하지 말도록 권고했다. 또한 자동차 WOF(Warrant Of Fitness, 정기점검)나 COF(Certificate Of Fitness, WOF처럼 차량점검을 뜻하나 대개 큰 차량이 COF에 속한다) 검사기관들에게 검사시 안전벨트를 확인하도록 지시하고 해당 업체에게는 수입을 중단하도록 조치하는 한편 부품 유통업체에도 이를 통보했다.

문제의 안전벨트는 메이저 차량 제작회사들에서는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안 포스트>



올해 사할린 주민 2천333명 야생진드기 감염

[러시아]= 올해 사할린주에 주민 2천333명이 야생진드기에 물려 감염된 것으로 기록됐다. 이중 562건은 17세 이하의 아동들이었으며 올해 야생진드기 감염률은 지난해에 비해 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러시아소비자권익보호복지감독원은 진드기 수를 감소시킬 목적으로 녹지대, 휴양지, 개인 별장 등 415.26ha 지역에서 야생진드기 박멸작업을 실시했다. 해충박멸행사 횟수도 더 늘렸다.

올해 전염병 관찰시기에는 야생진드기 바이러스 백신을 5천508명에게 예방접종했고 이중 아동 3천174명이다.

<새고려신문>

정리=김보­­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