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으로는 대화, 속으로는 파업”… 현대重 노조 표리부동 논란
“겉으로는 대화, 속으로는 파업”… 현대重 노조 표리부동 논란
  • 이상길
  • 승인 2018.10.11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정협의회 첫 실무협상 앞두고 파업 등 강행… 시기상 부적절 비난 자초 지적

현대중공업 노조가 올해 노사협상과 관련해 표리부동 논란에 휩싸였다. 겉으로는 노사정협의회 제안으로 대화를 통한 해결을 내세우면서 안으로는 파업을 강행해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노조는 11일 중앙쟁대위 소식지를 통해 사측의 교섭해태와 기준미달 휴업, 표적 탄압을 주장하며 이날부터 지단별 파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또 17일과 18일에는 전 조합원 파업에 나선다.

노조는 “사측은 지난 7월 24일 교섭장을 떠난 뒤 지금까지 교섭장에 나오지 않고 있다. 수주와 일감증가에도 또 다른 구조조정을 위한 기준미달 휴업수당 신청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며 “장기간 휴업의 40% 수당은 생존을 위협하는 강도질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또 “지금의 현대중공업은 한 마디로 불법, 부당 행위의 종합선물세트”라며 “오늘부터 단행하는 지단별 파업과 17·18일 전 조합원 파업에 너 나 할 것 없이 모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이날 우선 3·5일렉트릭 지단이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4시간 부분파업을 벌였다.

이들은 이날 오후 3시 울산지방노동위원회 앞에 집결해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에서 노조는 사측 경영진을 모독하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집회 과정에서는 회사 본관 앞 사내 도로를 양방향으로 무단 점용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노조의 이날 파업 방침은 앞서 지난 8일 노조가 원했던 노사정협의회가 처음으로 열린 뒤 고작 사흘 밖에 지나지 않은 상황이어서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노조는 지난 8월 회사가 일감부족으로 해양사업부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하자 노사 및 울산시가 함께 기구를 만들어 대화로 갈등을 풀어보자는 의미에서 노사정협의회 구성을 제안했었다.

노조의 이 제안에 울산시는 곧 바로 참여 의사를 밝혔지만 회사는 한 달이 넘게 머뭇거리다 이달 초 참여 의사를 표시하고 지난 8일 처음으로 회의가 열렸다. 첫 회의에서 노사정은 매주 두 차례 실무협상을 통해 간극을 좁혀나가기로 했다.

하지만 노조는 노사정협의회 첫 회의를 마친 후 첫 실무협상이 열리기도 전에 파업카드를 꺼내들어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복수의 지역 노사전문가들은 “해양사업부 구조조정 문제에 교섭위원 교체문제까지 겹치면서 현대중공업 올해 임단협은 지난 8월 여름휴가가 마친 뒤 아직 교섭재개조차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노조는 꽉 막힌 임단협의 유일한 탈출구로 노사정협의회를 제안한 뒤 회사의 참여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회사가 참여의사를 밝힌 뒤 노사정협의회 첫 회의가 열리자마자 바로 파업에 나섰다”며 “누가 봐도 모양새가 좋지 않다. 겉으로는 대화를 요구하면서 안으로는 파업에 나서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올해 임단협과 관련해 벌써 20차례가 넘는 본교섭을 가졌지만 노사 간에 평행선만 이어지고 있다. 특히 여름휴가 전 노조 측 교섭위원의 막말 논란으로 교섭위원 교체문제가 쟁점이 되고, 휴가 이후에는 해양사업부 구조조정 문제가 겹치면서 여태 교섭재개조차 못하면서 장기화의 수렁에 빠져들고 있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