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안전 종합대책 설명회’ 시민단체 강당 점거로 무산
‘원전안전 종합대책 설명회’ 시민단체 강당 점거로 무산
  • 강은정
  • 승인 2018.10.04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식적 설명회 아닌 시민공청회로 열어야”
원자력 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 지역별 설명회가 4일 울산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탈핵공동행동 회원들이 설명회장을 점거하고 주민공청회 개최를 요구하는 등의 반발로 무산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들이 긴급회의를 하기 위해 설명회장을 나가고 있다. 	장태준 기자
원자력 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 지역별 설명회가 4일 울산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탈핵공동행동 회원들이 설명회장을 점거하고 주민공청회 개최를 요구하는 등의 반발로 무산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들이 긴급회의를 하기 위해 설명회장을 나가고 있다. 장태준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4일 울산에서 원전안전 종합대책 설명회를 열었지만 탈핵 시민단체 반발로 무산됐다. 이 단체는 울산이 원자력 영향을 많이 받는 지역임에도 의견 수렴은 하지 않은 채 형식적인 설명회를 여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4일 울산박물관에서 열 예정이던 원안위 주관 ‘원자력 안전기준강화 종합대책안 마련을 위한 국민의견수렴 울산설명회’를 앞두고 강당 단상에 설명회를 반대하는 내용을 적은 피켓을 들고 6명의 시민들이 서있었다.

이들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단체 회원들로 시위를 했다.

강당에는 주민이 50여명 남짓 앉아있었다. 사전 홍보가 되지 않아 주민들이 많이 참석하지 못했다는 탈핵 시민단체의 주장대로 설명회 참여 시민들은 적었다.

원안위는 설명회를 진행하려 했지만 탈핵 시민단체의 강당 점거 등으로 결국 무산됐다.

서생면 주민협의회 주민 100여명도 설명회에 참석했다가 무산되자 돌아갔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원안위가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었다면 울산 시민들의 목소리나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라며 “원자력발전소 입지지역과 인접지역 공청회를 하는 것이 타당한데 원안위는 서울, 경주에서 공청회를 진행했을 뿐 나머지는 설명회를 연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안전 의식이 향상되면서 원자력에 대한 위험성이 알려져 울산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졌음에도 설명회 개최 여부가 알려지지 않은 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단체는 “울산 설명회를 앞두고 원안위, 지역사무소, 울산시 등에서 그 내용이나 일자 등이 알려진 바가 없었고, 시민들 조차 설명회에 대해 알지 못했다”라며 “형식적인 설명회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원안위는 추후 제대로 된 설명회를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관계자는 “원안위 관계자가 사전홍보를 제대로 하지 않아 미안하다고 사과했고, 홍보를 제대로 해 시민들이 많이 모인 가운데 설명회를 열겠다고 말했다”라며 “전문가 의견 등을 수용할 수 있는 방안도 고려하겠다고도 전해왔다”고 밝혔다.

한편 원안위는 원전지역 주민설명회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심의 등을 거쳐 원자력 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을 확정할 계획이다.

강은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