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관광의 마중물 ‘연안환경개선사업’
바다관광의 마중물 ‘연안환경개선사업’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8.09.27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에도 ‘바다관광’의 길이 열릴 것인가? 이 물음에 대한 답은 “가능성은 충분하다”이다. 여기서 ‘바다’란 해상(海上)과 연안(沿岸)뿐만 아니라 바닷속(海中)까지 포괄하는 개념으로, 가능성은 두 가지 사업적 관점에서 찾을 수 있다. 그 하나는 바다를 낀 동구·북구·울주군 해역 3곳에 해양수산부가 넘겨준 ‘2018년 연안어장 환경개선사업’이고, 다른 하나는 오는 11월 해수부 실사를 앞두고 있는 ‘해중경관지구 선정 공모사업’이다.

먼저 동구 방어진 앞바다(2천300㏊)와 북구 어물동 앞바다(2㏊), 울주군 신암리∼간절곶 앞바다(1천㏊)에서 펼칠 연안어장 환경개선사업은 연·근해 어장에 가라앉은 어구 등의 폐기물을 말끔하게 치워내고 수산자원환경을 가꾸는 ‘어장환경 개선사업’이다. 해수부가 주관하고 한국어촌어항협회가 시행하는 이 사업의 가장 큰 목표는 ‘어민소득 증대’에 있다. 하지만 생각의 틀을 바꾸면 기대 이상의 대어를 낚을 수 있는 것이 이 사업이다. ‘다이빙관광’이나 ‘낚시관광’ 같은 해중관광의 길도 열 수 있다는 얘기다. 이들 3곳 앞바다에 투입될 예산은 국비 3억6천700만원, 치워낼 바다쓰레기는 약 93t으로 북구와 울주군은 8월, 동구는 9월 중순 사업에 들어갔다.

‘추석 전 실사 완료’ 계획이 늦어진 해수부의 ‘해중경관지구 선정 공모사업’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국비 450억원을 따내기 위해 강원도 고성군, 경북 포항시와 우리 울산시가 3파전에 뛰어든 이 사업은 아직 예측을 불허하지만 울산시는 기대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해중경관 보호’와 ‘수중레저 인프라 조성’이 목표인 이 사업의 울산지역 후보지는 울주군 진하해수욕장의 명선도 일원이다. 그러나 기회를 놓칠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

차제에 당부하고 싶은 말이 있다. 이번 기회를 놓치더라도 체념하거나 단념하지 말라는 것이다. 계속 추진할 만한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고성, 포항 모두 바다관광(해양관광)에 사활을 걸다시피 하는 것만 보아도 알 수 있는 일이다. 또한 해중경관지구 선정을 재추진하게 될 경우 앞으로는 좀 더 투명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전문가 의견도 좀 더 폭넓게 수렴했으면 한다. 지역관광·지역경제의 명운을 좌우하는 문제의 해법은 책상머리 구상만으로는 구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울산지역 3개 수역이 연안어장 환경개선사업지구로 선정된 것은 대단히 경사스러운 일이다. 연말 즈음, 진하해수욕장 명선도 일원이 해중경관지구로 지정된다면 시민들로서는 겹경사를 맞게 될 것이다. 어떤 경우이든 기회를 최대한 살릴 필요가 있다. 해양관광의 바닷길이 활짝 열리는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3대 주력산업이 휘청거리고 있는 이 시점, 눈길 돌릴 필요가 있는 곳은 바다 쪽이다. 지금부터라도 ‘바다관광’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였으면 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