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구조조정지역·폭염피해 극복 1천654억 투입
정부, 구조조정지역·폭염피해 극복 1천654억 투입
  • 김지은
  • 승인 2018.09.18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위기 업종 940억 등 국무회의서 예비비 의결
정부가 산업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및 업종에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올 여름 폭염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와 사회적 배려대상들에게도 지원이 이뤄진다.

기획재정부는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940억원, 폭염 피해 농가 지원금 357억원, 사회적 배려대상 가구 전기요금 추가 할인 지원금 357억원 등 3건의 목적예비비 지출안을 1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우선 정부는 울산 동구와 군산, 목포, 영암, 해남, 거제, 통영, 고성 등 고용위기 지역 및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9곳을 지원하는 데 655억원을 쓴다.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제작지원센터를 구축하고 퇴직자의 재취업을 지원하며 도로·철도·어항·하수도 등 지역 사회간접자본 및 관광 기반시설을 확충한다.

조선·자동차 업종에는 285억원을 투입한다. 부품 업체의 연구개발(R&D)을 지원하고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유망 산업과 관련된 기술을 개발하도록 한다.

앞서 정부는 구조조정 지역과 업종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추경 예산 1조원(5월 국회통과)을 편성한 데 이어 지난 7월에 총 1천730억원 규모의 목적예비비를 지원한 바 있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해당 지역의 고용여건 등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어 시급하고 연내 집행 가능한 사업을 추가로 발굴해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이와 함께 올 여름 가뭄·폭염으로 작물 피해를 입은 농가와 가축이 폐사한 축산업계도 지원한다. 정부는 농업재해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농가 2만6천여 가구에 종자 구매비와 가축 구입비를 지원한다.

아울러 장애인, 기초수급자, 출산 가구 등 사회적 배려대상 가구(344만 가구)의 7~8월 전기요금 추가 할인을 지원한다. 김지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