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탈핵시민공동행동, 원전사고 대비 지자체간 구호소 협의 촉구
울산 탈핵시민공동행동, 원전사고 대비 지자체간 구호소 협의 촉구
  • 강은정
  • 승인 2018.07.11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둘러싸인 울산, 울주군만 구호소 갖춰”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와 구·군은 방사능 방재 대책을 전면 재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장태준 기자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와 구·군은 방사능 방재 대책을 전면 재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장태준 기자

 

월성·고리원자력에 둘러싸인 울산 시민들이 원전 사고가 났을 경우 타 시·도로 가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를 위해서는 국가 차원에서 지자체장 간 협의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1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와 구·군은 방사능 방재 대책을 전면 재수립하라”고 요구하며 이같이 밝혔다.

탈핵공동행동은 사실상 원전사고가 발생할 경우 울산시민들은 다른 지자체로 이동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서는 원자력 사고 발생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에서 나서서 지자체간 구호소 마련 등에 대한 협의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 관계자는 “원전사고는 국가적인 재난으로 봐야하며 울산 인근의 원자력에서 사고가 나면 울산을 벗어난 인근 도시로의 대피가 이뤄져야 하는데 이를 받아줄 시·도를 지정해 놓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부에서 나서서 지자체간 협조를 구해야 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원전 사고가 났을 경우 대피할 수 있는 구호소나 집결지에 대한 정보는 물론 홍보도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본보 확인결과 울산지역에서는 울주군이 유일하게 ‘울주군 방사능안전정보공개센터’를 운영하고 있었다. 다른 지자체 홈페이지에서는 방사능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없었다.

탈핵공동행동 역시 구호소나 집결지에 대한 정보가 제대로 갖춰진 곳은 울주군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 단체는 다른 지자체의 경우 고리원전 기준 구호소만 표시해놓고 월성원전 기준 구호소는 없는 등 원전 사고가 터졌을 경우 시민들이 알 수 있는 정보가 한정적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울산은 구호소를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내에 대부분 지정해놓고 있어 사고 발생시 이동하더라도 모두 방사능에 노출될 수 밖에 없는 구조”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현재 방사선비상대응 행동매뉴얼에 대한 문제점도 지적했다.

수송수단이 부족한 것은 물론 도로와 철로가 파괴되면 대피 방법이 없는데 이에 대한 대책이 없다고 설명했다.

구호소가 어딘지 몰라 방호약품을 먹지 못하는 주민들도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울주군을 제외하면 방사능재난에 대한 홍보와 훈련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탈핵공동행동은 방사능방재 행동매뉴얼을 전면 재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탈행공동행동은 이 내용을 담은 공문을 각 지자체에 전달하고, 대응책에 대한 답변을 받을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이 단체는 “송철호 시장, 노옥희 교육감, 이선호 울주군수, 이동권 북구청장, 이상헌 북구 국회의원과 월성 2~4호기 조기폐쇄, 원전 주변지역 이주대책 로드맵 마련 등 실효성 있는 정책협약을 위한 논의를 했고 이를 꼭 추진해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은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