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박자박 걷다보면 마음까지 ‘시원’
자박자박 걷다보면 마음까지 ‘시원’
  • 강귀일
  • 승인 2018.07.05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해운대 동백섬 순환산책로
동백섬 누리마루 APEC하우스.
동백섬 누리마루 APEC하우스.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남쪽에 해운대12경 가운데 하나인 동백섬이 있다. 육계도(陸繫島, land-tied island), 즉 사주(砂洲, sandbar)가 발달해 육지로 변한 섬이다. 원래는 섬이었는데 바로 옆으로 흐르는 춘천(春川)이 퇴적작용을 일으켜 육지와 연결됐다고 한다.

동백섬에는 순환산책로가 조성돼 있다. 동백섬 순환산책로는 동해안 둘레길인 해파랑길 첫 번째 코스이기도 하고 부산의 올랫길인 갈맷길 구간이기도 하다. 빼어난 조망을 자랑하는 길이다.

동백섬 순환산책로는 2005년 부산에서 APEC(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이 열리면서 환경이 더 좋아졌다. 섬을 한 바퀴 도는 순환산책로 외에도 가로와 세로로 산책로가 잘 뚫려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뛰어난 길은 순환산책로일 것이다. 그 길을 따르다보면 바다와 숲이 만드는 절경과 함께 멀리 광안대교, 오륙도, 달맞이 고개 등이 잘 조망된다.

동백섬 전경.
동백섬 전경.

 

또한 섬 곳곳에서 최치원의 해운대석각, 황옥공주 전설이 깃든 인어상, 누리마루 APEC하우스 등도 만날 수 있다.

산책로 주변에는 소나무 숲과 함께 동백나무들도 숲을 이루고 있다. 겨울에서 봄 사이에는 동백꽃도 볼 수 있다.

산책로 초입에서 ‘누리마루 APEC하우스’를 만날 수 있다. 2005년 11월 18~19일에 열렸던 ‘제13차 APEC 정상회담’ 때 회의장으로 사용하기 위해 지은 건물이다.

건물 자체가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울창한 동백나무와 송림으로 둘러싸인 주변 경관과 잘 어우러져 찾는 이가 많다.

동백공원 출렁다리.
동백공원 출렁다리.

 


‘누리마루 APEC하우스’를 지나면 등대(燈臺)가 나타난다. 등대 한쪽에는 전망대가 꾸며져 있다.

전망대에 서면 ‘누리마루 APEC하우스’의 옆모습이 한눈에 쏙 들어온다. 건너편 미포 쪽 해안끝선과 달맞이 언덕, 광안대교, 부산의 상징 오륙도 등도 한눈에 쏙 들어온다.

조금 더 가면 해운대라는 지명의 유래가 되는 석각(石刻, 부산광역시 기념물 제45호)을 만날 수 있다. 이 석각은 신라 말기의 학자인 최치원(崔致遠, 857~미상)이 쓴 것으로 전해진다.

여기서부터는 데크로드를 따라 걷는다. 해운대해수욕장에 가까워질수록 미포 쪽 해안끝선과 달맞이언덕이 점점 더 또렷하게 보인다. 갯바위 사이에 출렁다리도 있다.

산책로가 끝나갈 즈음이면 파란색 인어상(人漁像)이 나온다.

동백섬 산책로가 끝나는 곳에서 해운대해수욕장이 시작된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해수욕장이다. 강귀일 기자

동백섬 순환산책로.
동백섬 순환산책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