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텃밭’ 울산, 정치판갈이에 희비곡선
‘보수텃밭’ 울산, 정치판갈이에 희비곡선
  • 정재환 기자
  • 승인 2018.06.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시민 뜻 받들어 새로운 번영시대 마련”
한국 “정당 체질개선 시발점, 초심 돌아갈 것”
바른 “험지 도전 청년·여성과 함께 희망 개척”
민중 “신생정당 한계… 적폐정당 심판 만족”
▲ 자유한국당 정갑윤 울산시당위원장이 14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시당 위원장직을 사퇴한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결과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둔 가운데 울산시 각 정당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보수 텃밭’이라 불린 울산에서 시장과 기초단체장, 북구 국회의원, 5개 기초단체장까지 모두 싹쓸이한 민주당은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동안 지역정서를 넘지 못해 국회의원이나 시장, 기초단체장을 단 한명도 배출하지 못한 과거 선거와는 전혀 다른 결과에 한층 고무된 분위기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14일 “민주당이 시장과 모든 구·군 단체장, 그리고 다수 의석을 차지한 광역·기초의원을 배출한 것은 울산의 산하를, 울산의 정치질서를, 울산의 통치방식을 바꾸라는 명령”이라며 “그야말로 ‘재조울산’(再造蔚山)을 요청하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시당은 “울산시민의 뜻은 우물 물만 바꾸는 것이 아니라 바닥까지 바꾸라는 것이었다”며 “시민의 엄숙한 명령을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여 우물의 바닥까지 말끔히 정화해서 새로운 번영의 시대를 마련하는데 정성을 다하겠다”고 평가했다.

반면 이번 선거에서 울산시장과 기초단체장 등을 모두 내준 자유한국당은 예상 밖의 결과에 혼란에 빠졌다.

정갑윤 한국당 울산시당위원장은 이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선거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위원장은 “한국당은 초심으로 돌아가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민생을 챙길 것”이라며 “시대정신과 민생을 외면한 정치는 존재할 수 없다는 추상같은 목소리를 새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당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잘못된 부분은 과감히 끊어내겠다. 당이 제대로 설 수만 있다면 저부터 먼저 희생하겠다”며 시장위원장직 사퇴를 선언했다.

‘변화의 바람’에 함께 휩쓸린 군소정당도 결과에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견제 세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가능성에 내심 불안한 눈치다.

바른미래당 울산시당은 이날 “민심을 제대로 받들지 못하고 제3당으로서, 대안세력으로 선택받지 못한 것에 대해 무한책임을 통감한다”며 “지방선거 참패는 예견된 결과”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시당은 또 “바른미래당이 추구해 온 다당제 정착은 정치개혁과 정치발전을 위한 포기할 수 없는 가치”라며 “이번에 험지에 도전했던 청년과 여성정치인들이 중심이 돼 새로운 희망을 가꾸겠다”고 말했다.

민중당 울산 후보자들도 이날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선거는 적폐청산 선거였다”며 “촛불을 들었던 노동자 시민들이 투표로 적폐정당을 심판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민중당이 목표했던 바에 비해선 아쉬운 성적표다. 신생정당으로서 한계가 있었지만 지지해준 시민들께 감사하다”며 “권력을 견제하고 상호 발전하는 새로운 정치 지형을 열어갈 수 있도록 새롭게 출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울산시당은 “군소정당이다 보니 시민들에게 어필하는데 한계가 있었다”면서 “더 열심히 하라는 격려로 받아들이고 자성과 함께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정재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