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5.24 목 23:54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울산제일일보
> 방송/연예
오달수 가해자와 피해자 사이, 최근 근황 "나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
유선재 기자  |  sjyu@uje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7:50: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오달수 방송 출연한 MBC 섹션티비 캡처
[울산제일일보 = 유선재 기자]

배우 오달수가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이후, 최근 근황이 알려졌다.  그는 모든 활동을 접고 본가인 부산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는데, 현재 대부분의 끼니도 거른 채 술만 마시다 건강이 안좋아져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이었다. 

오달수의 지인은 현재 건강이 가장 걱정스럽다고 전했다.

아직까지 해당 미투 사건에 오달수를 가해자로 판단할 수 있는지 의견이 분분한 상태다. 다만 오달수는 자신에게 모든 책임이 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고, 현재 모든 활동을 접거나 하차했다.

온라인 상에서는 배우라는 권위를 이용한 성추행이다 혹은 남녀간에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양쪽 입장으로 나뉘어 계속된 설전이 일어났다.

오달수는 이데일리 스타in을 통해 두 여성에게 사과했으며, 자신은 강간할 의도를 가지거나, 성폭행범은 아니라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유선재 기자  sjyu@ujeil.com
유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울산 화암고 북카페 개소
2
울산 중구, 마두희 큰줄 제작
3
울주군, 범서읍사무소 방문
4
울산 행정부시장, 시청장미디어센터 방문
5
울산 태화119, 다전초 합동소방훈련
6
울산 전하초, 월드컵 대표 응원편지 쓰기
7
울산남부경찰서장, 울산공고 특강
8
울산 신정1동 여성자원봉사회, 어르신 추어탕 대접
9
울산 남부소방서, 석유화학단지 합동소방훈련
10
울산 범서119, 독거노인 방문 봉사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   청탁금지법현황안내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돋질로 87 중앙빌딩 5층 Tel 052-260-4000 | Fax 052-260-4001(편집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규신
Copyright © 2007 울산제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