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울산 에너지 교환망 구축 타당성 용역 보고회
포항-울산 에너지 교환망 구축 타당성 용역 보고회
  • 이상길 기자
  • 승인 2018.03.13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순연료 CO·H2 활용 고부가 자원 만든다
포항 철강단지에서 단순 연료로 사용되는 에너지를 울산 석유화학공단으로 보내 부가가치가 높은 자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울산시는 13일 시청에서 ‘울산-포항 에너지·원료 자원조사 및 교환망 구축 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고 이를 논의했다.

이번 사업은 울산·포항·경주 등 동남권 3개 도시 협의체인 ‘해오름 동맹’의 공동사업 중 하나로 추진됐다.

울산 석유화학단지와 포항 철강산업단지 간 고부가가치의 자원 교류를 통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한 용역이다.

사업비 8천만원 중 울산시가 5천600만원, 포항시가 2천400만원을 분담했다.

용역을 맡은 한국화학연구원 화학산업고도화센터는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양 도시의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석유화학 또는 철강제품 등의 제조공정에서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가스) 수요 조사, 배관망 설계, 경제성 분석 등 타당성 조사를 했다.

용역 결과 포항의 제철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 중 일산화탄소(CO)와 수소(H2)는 현재 대부분 단순 연료로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석유화학 공정에서 일산화탄소는 초산과 폴리우레탄 제조에, 수소는 고급휘발유 촉매와 수소연료전지의 에너지원 등 고부가 자원으로 사용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포항 철강단지에서 울산 석유화학단지로 에너지가 공급될 경우 일산화탄소는 롯데BP화학에서, 수소는 SK와 S-OIL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울산 석유화학단지에서 수소 수요량은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일산화탄소와 수소는 포항-울산 교환망이 구축돼 교류하면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주요 자원으로 검토됐다.

다만, 포항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울산 석유화학단지에 공급하기 위한 원료 교환망으로 약 70km의 파이프라인 구축이 필요한 것으로 전망됐다. 여기에다 정제시설 및 압축기 설치 비용 등을 포함하면 총 1천100억원의 사업비가 들 것으로 예상했다.

시 관계자는 “만약 앞으로 유가가 상승하면 경제성이 충분하며 온실가스 감축, 수소 사회 도래 등 글로벌 에너지정책 변화에 따른 수요 변화가 이 사업의 실현 시기를 앞당길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울산 석유화학산업과 포항 철강산업은 에너지·자원의 교류 측면에서 시너지 효과가 높은 산업군”이라며 “울산, 포항의 부생가스의 수요 공급 분석을 시작으로 양 도시의 산업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교류 방안을 지속해서 살펴보겠다”라고 밝혔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