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성희롱·성추행·성폭력 실태파악 나서
市, 성희롱·성추행·성폭력 실태파악 나서
  • 강은정 기자
  • 승인 2018.03.13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사회 긴장감 고조
미투(#Me Too)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퍼지자 울산시도 성희롱·성폭력 관련 실태 파악에 나서 공무원 사회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13일 울산시에 따르면 이날 각 구·군에 지난해 접수된 고충민원 중 성희롱, 성추행 등 관련 신고가 있는지 파악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공무원 고충민원은 익명으로 신고하는 소통 창구로 업무과중, 업무분담 불만, 성희롱, 성폭력 등의 내용이 포함된다.

이 중 성희롱, 성추행 등 미투 운동에 해당하는 행위의 고충민원 신고가 있는지를 파악하고 나선 것.

이는 여성가족부가 공공부문 성희롱, 성폭력 방지조치 특별점검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는 익명의 사전조사로 실태를 파악한 후 현장점검을 나가거나 구군 자체점검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정부는 공무원들에게 직장 내 성희롱 관련 사건처리, 은폐여부 등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익명을 보장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설문지에는 시각적, 언어적, 신체적 성희롱은 물론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는지는 묻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이 같은 공문이 돌자 공무원 사회는 전전긍긍하고 있는 분위기다. 특히 일부 남성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긴장감으로 뒤덮였다.

한 공무원은 “미투 운동이 확산되면서 혹시나 실수를 하지 않았는지 돌이켜보게 된다”라며 “기억하지 못한 일들이 폭로될까봐 떨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공무원도 “근무중이나 술자리에서 성희롱 발언을 아무 생각없이 한 직원들은 밤마다 걱정하고 있다 하더라”라며 “이번 조사에 걸리진 않을까 하는 사담을 나누기도 한다”고 말했다.

특히 울산시 공무원 사이에서도 여러 성추문들이 나온 바 있어 이번 조사에서 미투에 해당하는 사례가 나올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 여성 공무원은 “이번 미투 운동으로 사회적으로 만연하고 있는 성폭력, 언어폭력 등이 사라지면 좋겠다”라며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는 분위기를 만들고 가해자들은 엄중히 처벌받아야 하며 다시는 재발되지 않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은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