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지역사회보장 시행결과 적정성 검토
중구, 지역사회보장 시행결과 적정성 검토
  • 윤왕근 기자
  • 승인 2018.02.13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중구가 2017년도 지역사회보장 연차별 시행계획에 대한 적정성을 검토하고 나섰다.

중구는 13일 오후 구청 중회의실에서 중구 제3기 지역사회보장계획에 따른 2017년도 연차별 시행계획 결과에 대한 적정성을 검토하기 위해 지역사회보장 실무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사회보장급여법’ 제41조에 따라, 지역 주민의 욕구와 자원 등 복지환경을 고려하고 지역 사회의 다양한 참여를 통해 사회보장사업의 우선순위 등을 결정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회의에는 김은수 실무협의체 부위원장을 비롯해 위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중구는 앞서 지난해 6월부터 분야별로 실무분과 월례회를 통해 연차별 시행계획의 시행과정에 대한 건의사항과 의견을 수렴했다. 이어 9월에는 연차별 시행계획의 모니터링 내용으로 연차별 시행계획 결과 평가항목인 계획내용의 충실성, 시행과정의 적정성, 시행결과의 목표달성도, 지역주민의 참여도와 만족도를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2017년도 연차별 시행계획의 사업 규모는 중점 추진사업 8개, 복지사각지대 해소와 복지체감도 향상 등 세부사업 36개로 전체 617억700만원 상당이다.

세부적으로는 기초복지 환경조성을 위한 지역공동체 인프라 구축에 도심형 공공실버주택 건립 등 3개 사업, 지역복지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지역사회보장 협의체 활성화 등 9개 사업, 주민중심 맞춤형 돌봄 체계 구축에 노인돌봄 활성화 등 4개 사업 등 전체 16개 사업에 511억1천200만원이다.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구현을 위해 건강하고 안전한 보호체계 강화 3개 사업, 일자리창출과 지원에 4개 사업, 쾌적하고 살기 좋은 주거환경 조성에 3개 사업 등 전체 10개 사업에 61억4천600만원이 집행됐다.

또 가족 지원을 통한 건강한 가족 문화 창출을 위한 미래세대의 건전 성장지원 관련 6개 사업에 33억4천200만원, 가족이 행복한 지역·문화 구축을 위한 가족친화마을 시범사업 등 4개 사업에 11억700만원 등 전체 44억4천900만원 규모다.

최종 검토한 결과는 지역사회보장 대표협의체의 심의를 거쳐 확정되며, 이후 울산시에 보고할 예정이다.

중구 관계자는 “지역 내 어려운 이웃을 비롯한 전체 주민들의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하고,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실무협의회 차원에서 연차별 계획이 얼마나 잘 실행돼 왔는지 검토했다”며 “앞으로도 연차별 시행계획이 내실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중구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꼼꼼하게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왕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