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19 월 23:43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울산제일일보
> 사회
‘수재의연금 횡령’ 군청 공무원 실형 피해복구 수주업체에 뇌물받기도 “죄질 무거워”
윤왕근 기자  |  wgjh6548@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3  22:35: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울산지역에 큰 피해를 안긴 태풍 차바 피해 주민들을 위해 기탁된 상품권을 횡령하고 피해 복구 수주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울주군청 공무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11형사부(재판장 정재우)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 혐의로 기소된 A(46)씨에게 징역 2년6개월과 벌금 2천만원, 추징금 2천190만원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법원은 A씨에게 뇌물을 준 업체 관계자 6명에게도 300만원~700만원의 벌금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월 재난시설관리 업무를 담당하며 태풍 '차바' 수해 피해복구 공사를 수주한 한 B업체 대표에게 '처제 결혼식 비용이 필요하다"며 550만원을 받는 등 관급공사 수주업체 관계자 5명으로부터 총 1천91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 아버지 병원비 등의 명목으로 업체들로부터 무이자·무기한 조건으로 총 1억4천590만원을 빌려 갚지 않았다.

A씨는 총 6억3천100만원에 달하는 개인 빚을 갚고 도박자금으로 사용하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이보다 앞서 지난해 11월 S-OIL 주식회사가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기탁한 3억1천580만원 상당의 주유상품권 중 8천790만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로 1년6개월의 실형을 확정 판결받았다.

재판부는 "공사업체 선정에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공사업체로부터 돈을 빌려달라는 명목으로 수차례 뇌물을 받거나 요구해 그 죄가 무겁다"고 실형 선고의 이유를 밝혔다.

윤왕근 기자
윤왕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前울주군당협위원장 ‘김두겸’ 한국당 잔류 결정
2
울산산학융합지구 조성 마무리
3
울산지역 5개 구·군 6급 공무원 156명 ‘무보직’
4
울주군, 규제개혁 아이디어 공모
5
울산 시, 올해 신규공무원 470명 선발
6
“수학 ‘기하’ 빠지고 과학Ⅱ 포함”
7
울산상의, 조선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 건의
8
울산시, 원전·산단밀집 ‘재난안전산업’ 육성 추진
9
울산 중구, 지역사회중심재활사업 진행
10
내달 22일부터 펫티켓 위반 과태료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   청탁금지법현황안내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돋질로 87 중앙빌딩 5층 Tel 052-260-4000 | Fax 052-260-4001(편집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규신
Copyright © 2007 울산제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