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찾은 체코 원전특사 ‘한국형 원전’ 도입 관심
한수원 찾은 체코 원전특사 ‘한국형 원전’ 도입 관심
  • 윤왕근 기자
  • 승인 2017.10.12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 여부 결정 임박한 가운데 신규 원전 사업을 추진하는 체코가 한국형 원전(APR 1400) 도입에 적극적인 관심을 드러냈다. 12일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얀 슈틀러 체코 정부 원전특사 일행은 이날 한수원 부산시 기장군 고리본부와 울산시 울주군 새울본부를 방문, 한국형 원전의 안전성과 건설 역량을 확인하고 신규 원전사업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

체코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슈틀러 원전특사는 원자력 안전 분야 전문가로 체코의 신규 원전 건설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다.

슈틀러 특사는 “한국형 원전의 안전성과 원전 건설 역량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지닌 원전을 개발하고, 정해진 기간 내에 주어진 예산으로 원전을 건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수원은 체코의 신규원전 건설에 참여할 최고의 잠재공급사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슈틀러 특사는 한수원이 개발한 노형인 EU-APR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EU-APR은 APR 1400을 유럽 안전기준에 맞게 설계한 것이다. 최근 유럽사업자요건(EUR) 인증 본심사를 통과했다.

슈틀러 특사는 13일에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KORAD)을 방문해 중저준위폐기물 처분시설을 살펴볼 예정이다.

한편, 체코 정부는 내년 중에 신규원전사업 입찰제안서를 발급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체코 원전사업을 위한 기자재 공급망 구축, 현지인지도 제고를 위한 홍보활동 등 여러 수주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수주 경쟁국으로는 러시아, 중국 등이 꼽힌다. 윤왕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