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확산… 개인위생 철저히 해야”
“AI확산… 개인위생 철저히 해야”
  • 김은혜 기자
  • 승인 2017.06.12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대폭 확대 편성·음압격리병상 가동준비

울산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AI(조류인플루엔자)가 확산되고 위기단계가 ‘심각’으로 상향함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AI 인체감염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일반국민의 경우 AI 인체감염 위험이 크지 않지만, △생가금류 접촉 또는 가금농장 방문 자제 △접촉·방문 불가피한 경우 10일 이내 발열을 동반한 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이 발생할 경우 보건소 또는 1339 콜센터 신고 △30초 이상 손씻기 등 개인위생 철저 등에 주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AI 발생 농장종사자, 살처분 작업 참여자 등 고위험군은 개인보호구 착용 및 손씻기 등개인위생 준수와 항바이러스제 복용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작업 참여 후 10일 이내 발열을 동반한 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이 발생할 경우 즉시 보건소 또는 1339 콜센터로 신고 바란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11월 고병원성 AI 발생 이후 ‘중앙 AI 인체감염 대책반’을 지속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11일부터 올해 4월까지 AI 발생 농가 종사자, 살처분 작업 참여자 등 총 2만6천876명이 고위험군으로 관리되고 있다.

보건당국은 이들에 대해 항바이러스제 예방적 투약, 노출후 잠복기 열흘간 5일째와 10일째 능동감시를 통해 발열 등 증상 발생을 모니터링 한 결과, 이 중 76명이 발열 등 단순증상을 나타냈으며 이들에 대한 AI 검사는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다.

질병관리본부는 또 AI 중앙역학조사반의 인력을 긴급상환센터 역학조사관 16명에서 질병관리본부 전체 49명으로 대폭 확대 편성한 상태다. 역학조사반은 24시간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의심환자 발생에 대비하여 국가지정 음압격리병상 가동을 준비하고 있다.

각 지자체에서도 살처분 참여자 등 고위험군에 대해 항바이러스제 투약, 개인보호구 착용 교육 등 철저한 인체감염 예방조치와 사후 모니터링을 수행하고 있다.

김은혜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