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6 금 23:20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울산제일일보
> 오피니언 > 독자투고
계란값보다 더 야속한 장삿속
울산제일일보  |  ujeil@uje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5  21:33: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동네마트에서 들렀다. 매일 먹다시피 했던 계란의 가격이 금값이라 예전만큼 먹진 못하지만 ‘특가’라는 말에 발길이 잡혔다.

8천원대 특가상품은 5구만 보이고 나머지 부분은 종이로 가려진 채 비닐로 포장돼 있었는데 9천900원 상품보다 알이 확연히 작아 보였기에 살까말까 하다가 특가라니까 그냥 샀는데 포장을 뜯어보고 깜짝 놀랐다.

알의 크기가 중요한 게 아니었다. 계란판이 뭔가 달라보여 세어보니 다섯알이 부족한 것이다.

보편적인 ‘6구x5구’로 구성된 계란판이 교묘하게 ‘5구x5구’로 바뀌어 있었다. 10구, 15구는 한눈에 봐도 알 수 있지만 이 25구 계란판은 4면 중 2면이 반줄씩 물고 묶여 있어 한판의 크기를 유지하고 있었다.

1줄만 남겨놓곤 가려 놓았으니 이게 5줄인지 6줄인지 어떻게 가늠할 수 있었겠는가. 무엇보다 구성표기를 해 놓지 않았다는 건 의도적인 눈속임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가 없다.

최근 미국산 계란이 수입되면서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던 국산계란들이 어디서 솟아났는지 대량으로 유통돼 마트 한켠에 겹겹이 쌓여있더라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

눈속임으로 이익을 더 남기려는 얄팍한 장삿속에 소비자는 한번 속지 두번 속지는 않는다는 걸 기억하길 바란다. 울주군 범서읍 이지은
울산제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춤추는 ‘울산고래축제’
2
인문·예술·놀이로 건강한 인성 함양 노력
3
목판화로 잇는 조선 진경산수화
4
울산 주말 대체로 맑음, 낮 최고 기온 30도 예상
5
울산 중구, 여성친화 가이드라인 구축
6
울주군의회 “郡 에너지융합산단 ‘재검토’해야”
7
울산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증축 개소
8
울산 인구, 14세 이하 '줄고' 65세 이상 '늘어'
9
울산시, 지역특성 살린 경관으로 ‘명품도시’ 구현
10
울산항 해상종합훈련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   청탁금지법현황안내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돋질로 87 중앙빌딩 5층 Tel 052-260-4000 | Fax 052-260-4001(편집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규신
Copyright © 2007 울산제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