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한 만남
우연한 만남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6.08.0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길에서 우연히 연탄재를 만났다. 요즘은 자주 볼 수 없는 풍경이다. 연탄에 대한 이야기가 생각났다.

몇 십 년 전만 하더라도 가정에서는 추운 겨울을 대비하기 위해 식구들이 먹을 쌀, 김장김치, 연탄, 이 세 가지를 준비해야만 비로소 겨울을 지낼 준비가 다 된 것이다.

그 고마운 연탄으로 인해 사고도 종종 발생했다. 70년대 울산에서 고등학교를 다닌 학생들은 선생님의 주의사항에서 “자전거와 연탄가스만 조심하면 죽지 않는다” 이야기를 들었다. 어느 날 옆 친구가 갑자기 보이지 않으면 연탄가스로 죽었다는 이야기를 들어야 했다.

또 안도현의 시가 생각났다.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골목에서 우연히 만난 연탄재는 많은 것들을 기억나게 했다. 글·사진 = 김봉대(울주군청 총무과)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