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재정 투·융자사업 심사 추진
지방재정 투·융자사업 심사 추진
  • 이주복 기자
  • 승인 2008.09.16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는 지방자치단체 예산의 계획적·효율적 운영을 기하고 각종 투자 사업에 대한 무분별한 중복투자를 방지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편성에 앞서 주요 사업에 대한 지방재정 투·융자 심사를 추진 중이다.

심사대상 사업은 중앙(행정안전부)심사는 총사업비 300억원이상, 시 자체심사는 20억원이상 신규투자 사업이 해당되며, 주요 투자 대상사업에 대해 예산편성 전에 사업의 타당성·효율성을 등을 검증하게 된다.

울산시의 이번 심사 대상사업은 총 41건 1조5천672억원으로 중앙의뢰 심사사업은 이화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개설 440억원, 온산하수처리장 고도처리시설 설치사업 360억원 등 6건에 6천387억원이며, 시 자체심사는 명촌·연암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42억, 태화교 경관디자인 개선사업 49억 등 35건에 9천285억원이다.

중앙심사 대상사업은 지난달 29일에 행정안전부에 심사의뢰 했으며 다음달 말 중앙투자심사 위원회의 심의를 거치게 되며, 시자체 심사는 이달말까지 현장조사 및 실무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다음달 중순 지방재정 투자심사위원회를 개최해 사업의 적정여부를 최종 판단한다.

/ 이주복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