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운 풍경
경이로운 풍경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6.01.31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이 힘들어 질 때는 자주 한눈을 판다. 남들은 힘들 때, 어떻게 극복을 하는지를 알고 싶어서이다.
집을 나오다가 담벼락과 아스팔트의 틈새를 비집고 고개를 내밀고 있는 삶을 보았다. 저곳에도 생명이 있구나. 그 풍경을 보니 생각나는 글이 있었다.

'저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그때
담쟁이는 말없이 그 벽을 오른다.
담쟁이 잎 하나는 담쟁이 잎 수 천 개를 이끌고
결국 그 벽을 넘는다.'(도종환의 담쟁이 중에서)

골목길, 연약한 꽃이 차가운 바람 속에도 굳세게 새싹을 피워, 마침내는 아름다운 꽃을 피워 주기를 간절히 빌어본다.

포기 하지 마.
아니,
포기 하지 말자. 

글·사진 김봉대(울주군청 총무과)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