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리 움
그 리 움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5.11.02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리 움 -        
 

그대,
가을비 오는 날에는
내원사로 가라.

내리는 비속의
빨간 단풍처럼
그대의 눈망울도
붉게 물든다.

그대,
세진교(洗塵橋) 건널 때 
모든 것 씻을 수 있어도
그리움은 씻지 못 하리.

그래서
그대,
비오는 가을에는
내원사로 가라
버리지 못한 그리움이
가슴을 때릴 것이다. 


글·사진=김봉대(울주군 문화관광과)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