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한 조업·대응 미숙·지연된 퇴선명령
501오룡호 침몰은 ‘人災’
무리한 조업·대응 미숙·지연된 퇴선명령
501오룡호 침몰은 ‘人災’
  • 김종창 기자
  • 승인 2014.12.30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침몰한 사조산업 트롤어선 ‘501오룡호’의 침몰 원인은 무리한 조업과 비상상황에 대한 미숙한 대응인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부산해양경비안전서가 발표한 생존선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많은 양의 바닷물이 한꺼번에 선체로 들어왔지만 열려 있어야 할 방파문이 폐쇄되면서 갑판에 바닷물이 고여 제때 배수되지 않아 기울면서 침몰했다.

또 기상상황이 악화된 상태에서 무리하게 어획물을 담기 위해 피쉬폰드의 해치문을 열어 해수가 유입돼 배가 복원력을 상실하게 된 것이 침몰의 1차 원인이었다고 밝혔다.

여기에다 잡은 명태를 어획물을 선별하는 공간인 피시폰드(fish pond)가 열리면서 10여 차례에 걸쳐 많은 바닷물이 들어왔다.

바닷물 충격으로 피시폰드와 어획물 처리실 사이 나무 격벽이 파손되면서 처리실 쪽으로 바닷물이 들이쳐 어획물이 처리실 배수구를 막아 처리실에 물이 급격히 유입됐다.

해치문에 그물이 끼면서 10㎝ 정도 틈이 생겨 바닷물이 계속 들어와 배가 오른쪽으로 기울었고, 어획물 처리실과 연결된 타기실까지 침수되면서 조타기가 고장 나 배가 표류하기 시작했다.

사고 당시 파도가 4m에서 6m로 높 상황에서 무리하게 조업을 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501오룡호’의 경우 파도가 4m 이상되면 조업을 하지 않는 것이 관례였다.

오른쪽으로 기운 선체를 바로 잡으려고 오른쪽에 있던 연료유와 어획물을 왼쪽으로 옮겨 선박 복원력이 급격히 떨어지기 시작했다고 부산해양서는 설명했다.

사고 당시 선장이 마지막까지 퇴선 명령을 내리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부산해양경비안전서는 선장이 본사에는 퇴선하겠다는 통보를 했지만 선원들에게는 침몰 직전까지 퇴선 명령을 내리지 않아 대피가 지연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현철 부산해양경비안전서 오룡호 수사전담반 팀장은 “선장은 끝까지 퇴선명령을 하지 않았고 침몰 직전 러시아 감독관과 갑판장, 처리장이 선원 모두 구명동의를 입게 하고 나서 조타실로 모이게 했지만 배가 빠르게 기울어 인명피해가 컸다”고 말했다.

부산해양서는 사조산업을 상대로 자격이 떨어지는 선원들을 배에 태운 경위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부산=김종창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