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영유권 교육계 ‘냉랭’
독도 영유권 교육계 ‘냉랭’
  • 권승혁 기자
  • 승인 2008.07.30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교육청, 일본 교류 전면 중단선언 일부학교, “교육적 접근” 수학여행
울산시교육청이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에 맞서 일본과의 교류를 전면 중단한 가운데 관내 한 학교가 일본으로 수학여행을 가기로 해 엇박자를 연출하고 있다.

울산에서는 당초 3개 고교가 일본으로 수학여행을 가기로 했지만 2곳은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해 수학여행을 잠정 중단했고, 1곳은 학부모와 학생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일정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이들 학교의 학생과 학부모들은 급랭한 한일 분위기와 국민정서를 이해하면서도 교육과 정치는 별개라며 일본행 수학여행에 대부분 찬성하고 있어, 시교육청의 방침을 수용해야 할 학교 측의 고민도 크다.

A고교는 1학년 450여명을 대상으로 오는 9월 23일부터 26일까지 일본 큐슈지방으로 수학여행을 가기로 했다. 그러나 최근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해 1학년 학생 450여명 중 300여명에게 일본행 수학여행에 대해 부모님과 본인의 의견을 제출토록 했다.

30일 이 학교 관계자는 “설문조사 결과 대부분 ‘교육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일본을 모른 채 무조건 배타만 하기보다 학생들이 일본을 아는 것도 중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9월 초 일본으로의 수학여행을 가려다 잠정 보류한 B학교 관계자도 “시교육청의 방침을 수용, 일본으로의 수학여행을 잠정 보류했지만 학부모와 학생들의 반응은 가길 원하는 쪽에 가까워 교장선생님 등 관리자들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교육청은 지난 24일 전 초·중·고에 일본으로의 연수나 수학여행 등을 자제해달라는 공문을 내렸다. 또한 자체적으로 ‘독도 TF(task force)팀’을 구성, 독도 관련 계기 교육 참고 자료를 개발해 산하 교육기관에 보급하는 등 독도 관련 교육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일본행 여행을 자제토록 공문을 내렸지만 학부모와 학생들의 의견도 중요한 만큼 선택은 학교 측에 맡기고 있다”고 말했다. / 권승혁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