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화력발전소, 역사 속으로…
영남화력발전소, 역사 속으로…
  • 강은정 기자
  • 승인 2014.10.08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비 산업사료 가치, 시에 기증

울산 공업단지에 중추적인 전력 공급원이었던 영남화력발전소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한국남부발전 영남화력발전소는 8일 남구 장생포동 영남화력발전소에서 1, 2호기 폐지 기념식을 열었다.

영남화력발전소 제1, 2호기는 중유발전 설비로 호기 당 20만kW, 총 40만kW를 생산할 수 있다. 영남화력발전기는 울산 공업단지에 원활한 전기공급을 위해 1969년에 착공해 4년여 걸쳐 지어진 후 1973년에 준공됐다.

영남화력발전소는 40여년간 쉴새없이 가동하며 주요 기업들의 에너지원으로 사용됐다. 하지만 대기오염과 같은 환경문제와 노후화에 부딪혀 지난 5월 폐지를 결정했다.

이날 한국남부발전 영남화력발전소는 1호기 설비인 증기터빈, 발전기, 여자기, 제어시스템 등 4개를 울산시에 기증했다.

한국남부발전은 이 설비들이 국내에 몇 남지않았고, 산업사료로 가치가 높다고 판단해 기증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는 이 설비들을 국립산업기술박물관이 완공되는 2020년까지 보관한 후 이관한다는 방침이다. 영남화력발전소는 폐지와 함께 최첨단 발전소인 가스화복합발전소로 거듭날 준비를 하고 있다. 가스화복합발전은 원유 정제 과정에서 나오는 잔사유(남은 기름)에 산소를 주입해 청정가스(LNG)로 만든 뒤 이를 연료로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미국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상용화 경쟁이 가열되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영남화력에 처음 도입된다. 이 사업은 약 1조400억원의 자금과 총인원 40만명이 투입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이달 착공을 시작으로 2015년 7월부터 가스터빈과 증기터빈 등을 건설해 2017년 6월 시운전을 거쳐 같은 해 10월께 완공할 예정이다.

영남화력발전소 관계자는 “울산공단의 핵심 에너지원이었던 발전기가 수명을 다해 아쉽다”며 “새로 지어질 가스화복합발전소가 완공되면 한국발전산업이 한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정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