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움 표현하는 나의 언어”
“아름다움 표현하는 나의 언어”
  • 강귀일 기자
  • 승인 2014.05.28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넝쉬앤(宋能軒) 作, 야경(夜影)A. Color process woodcut, 60 x 80(cm).

◇송넝쉬앤, 중국 후베이 미술학원 대학원생

중국 후베이(湖北)미술학원(HAFA) 대학원생인 송넝쉬앤(31·宋能軒)은 이번 제3회 울산국제목판화페스티벌에 밤 풍경을 표현한 작품 두 점을 출품한다.

그는 자신의 작품경향에 대해 ‘인문학적 감성을 표현하는 작업’이라고 설명한다. 그는 “현재의 인문환경에 대한 이해를 그림을 보는 이들이 느낄 수 있도록 표현한다”며 “독특한 예술성으로 매작품마다 작은 아름다움을 나만의 언어를 통해 표출한다”고 말한다.

송넝쉬앤은 후베이성 우한(武漢) 출신으로 그곳에 있는 후베이미술학원 판화과를 졸업했다.

강귀일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