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움 표현하는 나의 언어”
“아름다움 표현하는 나의 언어”
  • 강귀일 기자
  • 승인 2014.05.28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넝쉬앤(宋能軒) 作, 야경(夜影)A. Color process woodcut, 60 x 80(cm).

◇송넝쉬앤, 중국 후베이 미술학원 대학원생

중국 후베이(湖北)미술학원(HAFA) 대학원생인 송넝쉬앤(31·宋能軒)은 이번 제3회 울산국제목판화페스티벌에 밤 풍경을 표현한 작품 두 점을 출품한다.

그는 자신의 작품경향에 대해 ‘인문학적 감성을 표현하는 작업’이라고 설명한다. 그는 “현재의 인문환경에 대한 이해를 그림을 보는 이들이 느낄 수 있도록 표현한다”며 “독특한 예술성으로 매작품마다 작은 아름다움을 나만의 언어를 통해 표출한다”고 말한다.

송넝쉬앤은 후베이성 우한(武漢) 출신으로 그곳에 있는 후베이미술학원 판화과를 졸업했다.

강귀일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